오렌지는 여름을 기다렸어!: 필름 사진작가 조민아의 로모매틱 110

필름 사진작가 조민아 는 자신이 순수하게 사랑하는 필름 카메라를 시작으로 오늘날까지 피사체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로모매틱 110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으로 기다려온 여름의 푸릇한 나들이 사진을 담았습니다! 그녀의 생생하고 싱그러운 이야기를 함께 읽어보세요.


©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안녕하세요, 로모그래피 매거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자기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시선으로 피사체를 기록하는 필름 사진작가 조민아 입니다. 제 사진들을 보시면 생생한 야채와 과일처럼 푸릇한 신맛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사진을 찍게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스스로를 성찰하고 되돌아보면서 자연스럽게 카메라를 다시 잡기 시작했습니다. 당시의 저를 반추해 보니 좋아하던 것들은 모두 잊어버린 채 그저 앞만 보며 열심히만 살아가고 있더라고요.

‘내가 가장 순수하게 좋아한 것들은 무엇이었나?’ 이러한 원초적인 질문들을 통해 제 삶을 되돌아보게 됐어요.

©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일상의 순간을 기록으로 담아두는 것을 좋아하던 사람, 타인의 오감을 사진에 담아 선물하며 기쁨을 느끼던 사람

학창 시절 내내 교내 체육대회와 수학여행, 졸업식 등에서 늘 친구들의 포토 담당이었던 저를 기억해 냈습니다. 그렇게 오랜만에 잡은 필름 카메라로 담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습니다. 다음날 그 사진을 본 인디 아티스트 분께 앨범 작업을 의뢰받은 후로 지금까지 쉬지 않고 쭉 카메라를 잡고 있습니다.

©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이번 촬영의 주제는 무엇인가요?

<오렌지는 여름을 기다렸어!>입니다. 1년 동안 여름만 기다려온 오렌지가 바깥 세상으로 행복한 나들이를 나온 것이지요.

이번 촬영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이 있으신가요? 그 이유에 대해 알려주세요!

© 사진작가: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모델 맑음님이 한쪽 눈을 오렌지로 가린 채 아이처럼 장난기를 머금은 순간이에요. 손에든 오렌지 과육에서 향기가 진동하는 듯한 이 클로즈업 샷이 가장 마음에 들어요. 피사체와 오렌지로 왼편을 가득 채우고 오른편은 상대적으로 여백을 크게 남겼습니다.

이번 촬영에 잘 어울리는 노래, 시 또는 문구를 공유해주세요!

Tsuji Ayano - 風になる (Kaze ni naru, 바람이 되어) : 스튜디오 지브리의 애니메이션 ‘고양이의 보은’ 주제가입니다.

©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맑음님과 오렌지, 여름 풍경을 보자마자 머릿속에 떠오른 곡이랍니다.

주로 작업하실때 인물 사진을 많이 찍으시는데요. 인물 사진을 찍을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 ‘제 뷰파인더는 유기농입니다.’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 사진작가: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함께 호흡하며 살아 숨 쉬고 있는 순간을 생생하게 담아낸다는 생각을 늘 잊지 않아요. 영상과 달리 정지된 순간의 피사체를 담아야 하기에 살아 움직이는 피사체를 솔직하게 담아내고자 합니다.

로모매틱 110 과 로모 110 필름 (컬러 '92 + 메트로폴리스)으로 촬영하시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순간을 공유해주세요!

© 사진작가: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로모매틱 110은 일반 필름 카메라보다 셔터의 움직임이 조용한 편이었어요. 셔터를 누르고 리와인딩을 하면서도 ‘상이 잘 찍혔을까?’ 싶은 걱정에 초반에는 맑음님과 같은 포즈로 여러 컷을 담으며 필름을 마구 써버린 순간이 가장 인상 깊네요.

© 사진작가: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이럴 때 팁을 드리자면, 처음 필름을 로딩한 직후에 플래시 모드를 켜고 셔터를 눌러보시면 됩니다. 셔터와 함께 플래시가 작동한다면 아주 잘 찍히고 있음을 곧바로 더블 체크하실 수 있답니다.

앞으로의 작업이 궁금합니다! 작가님의 계획에 대해 알려주세요!

최근 <사진으로그리는내세상> 매거진 작가님들과 함께 단체 사진전을 마무리했습니다. 이어서 올해 안으로 사진집 독립출판도 목표하고 있어요. 얼마 전에는 처음으로 뮤직비디오 감독으로서 콘티 제작 및 촬영 총괄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현재는 국내 인디 아티스트 분들과 앨범 작업을 주로 하고 있지만, 카메라로 할 수 있는 재미있는 작업이라면 무엇이든 오래오래 건강히 하고 싶습니다.

© 사진작가: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신가요?

한국에는 두루두루 재능이 많은 분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무언가에 재능이 있더라도 ‘이 정도는 다들 하는 수준이 아닐까?’ 정도로 치부하고, 자신의 재능을 장롱 속 어딘가에 깊이 묵혀두는 분들이 많다고 생각해요.

© 사진작가: 조민아 , 모델: 맑음 | 카메라: 로모매틱 110 , 필름: 로모크롬 컬러 ’92 110 ISO 400 , 2021 로모크롬 메트로폴리스 110 ISO 100–400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스스로에게 귀를 기울이고, 그것을 1년 이상만 꾸준히 해본다면 누구나 자신만의 색깔을 반짝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도 본업은 직장인이거든요!

그리고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110mm 필름을 생산하고 있는 로모그래피 측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무한히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여름을 맞이하는 필름 사진을 찍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민아의 작업이 궁금하시다면 인스타그램 계정 을 팔로우해주세요. 로모매틱 110110 필름 은 지금 저희 온라인 샵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susanpyo 작성일 2024-07-02 카테고리 #사람 #비디오 #making-a-moment #lomomatic110-portrait-summer-110film

LomoChrome Metropolis ISO 100–400 (110)

고유한 화학 포뮬러는 로모크롬 컬러 네거티브 필름을 차별화합니다. 무디한 Metropolis는 색상의 채도를 낮추고 톤을 음소거하며 대비를 돋보이게 합니다.

더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