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츠발 로모아미고 : Marion Dunyach

파리에 살고 계시는 웨딩 촬영 전문 포토그래퍼 마리온 던야흐씨가 멋진 시리즈의 포트레이트 사진을 촬영해주셨습니다. 결혼식과 약혼식 같은 특별한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 사람들의 감정을 표현해내는 것에 기쁨을 느끼신다는 마리온씨와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성함 : 마리온 던야흐 (Marion Dunyach)
지역 : 프랑스 파리
기어 : 니콘 D800
웹사이트 : Marion-dunyach.fr

안녕하세요 마리온씨, 간단하게 자기소개를 해주시겠어요?

안녕하세요 모두들. 저는 마리온이에요. 현재 파리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살고 있고, 나이는 꽉 찬 삼십대입니다. (더 이상 얘기하기 싫어지네요). 저는 밤맛 크림과 여행을 좋아하고, 식물을 기르는데에는 재능이 없습니다.

당신의 포토그래피 스토리는 무엇인가요?

사진은 저희 집안 내력이에요. 멋진 사진을 찍는 사진 작가들이 많이 있어요. 몇 년 전 시작한 것이 있는데, ‘기억할수 있도록 내가 살고 있는 곳과 제가 보는 것들을 찍자’ 에요. 그 때 즈음엔, 돈을 모아 카메라를 사고 독일로 갈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제가 카메라를 샀을 때, 저희 할머니가 말씀하셨는데… 할머니의 아버지가 전쟁에서 돌아오셧을 때 카메라와 이것저것 갖고 돌아오셨었나봐요. 할머니가 말씀하시길 “있잖니, 이건 그때부터 시작된 우리 집안 전통이란다” 라고 하셨는데, 할머니 말이 맞았어요!

하시는 일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저는 독학으로 사진을 배웠어요. 3D와 컴퓨터 공학을 공부했었고, 어느 순간부터 사진이 더 중요한 것이 되었죠. 점차 제 삶을 기록하며 촬영하기 시작했고 제 모든게 되었어요. 인터넷에서 기술적인 것과 후보정 테크닉에 대해서 배우느라 많은 시간을 썼죠. 주말에는 온종일 촬영만 했어요. 단지 열정뿐만이 아니라, 공부하던 것이 어렵고 잘 맞지 않다고 생각했을 때 사진에 좀 더 집중하기로 했어요. 굉장히 힘든 일이었습니다. 지금이 너무 좋기 때문에, 그 전의 일들을 후회하지 않아요!

결혼식, 약혼식 촬영을 많이 하시는데, 이런 이벤트를 좋아하는 이유가 따로 있으신가요?

사진이 흥미로운 이유는 누구나 다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저는 많은 것을 시도해보고 좋아하는 것 두 가지를 찾았어요. 바로, 사람들과 추억이죠. 웨딩은 이 두 가지를 만족시키기 때문에, 웨딩 촬영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저는 제 직업을 너무나도 사랑하고, 사람들과 만나 함께 일 하고 행복한 추억을 기록할수 있어 기쁩니다. 어느 누가 웨딩 사진 보기를 싫어 하겠어요? 저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행복한 선물을 해주는 게 제 기쁨이에요. 얼마나 멋진 직업인가요!

웨딩 촬영에 있어서 어려운 점이라던가 힘든 점이 있으신가요?

결혼식 자체가 엄청난 체력을 요구해요. 아침 일찍 시작해서 밤 늦게 끝나고, 하루종일 카메라를 들고 다녀야 하죠. 기술적인 면에선 포트레이트뿐만이 아닌 다양한 스타일의 사진을 촬영해야 합니다. 하루안에 이 모든 촬영을 끝내야 하고, 동시에 사람들에게 때로는 지시를 또 때로는 마음이 편하게 해줘야 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해요.

결혼식 자체에 문제가 있던 적은 없으세요? 예를 들어, 웨딩 케잌이 무너진다거나 그런 상황들이요.

안타깝게도 (아니, 운이 좋게도) 아직 그런 문제는 겪어보지 못 했어요. 근데 한 번은, 신부의 오빠가 샴페인 병을 따면서 손을 다친 적이 있습니다. 샴페인 몇 잔과 간단한 치료 후엔 금방 잊어버리시더라구요. 또 한 번은, 신부 들러리가 부케를 받는 도중 맞은 적이 있어요. 최근 촬영했던 커플들은 큰 문제 없이 행복한 결혼식을 치뤘습니다. 앞으로도 그러길 바래요.

웨딩 촬영을 계획하고 꿈 꾸고 있는 다른 사진가들에게 해줄 말씀이 있으신가요?

가장 첫 번째 조언은 일에 대한 욕망을 가지고 있었음 해요. 단지 돈을 벌기 위해 일을 하는 사진 작가들을 보면 정말 안타까워요. 그 순간을 공감할 수 있어야 하고, 로맨틱하고 또 고객들을 진심으로 생각해줄 필요가 있어요. 그들이 새롭게 시작하는 인생에 대한 신념과 비전을 존중하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그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직접 얘기를 통해 나누어 보고, 제안하고, 조언을 해주어야 해요. 저에게는 그들보다 많은 경험이 있으니, 그들과 소통하여 연결고리를 만들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텀블러에서도 활동하시는데, 사진작가로써 SNS가 주는 도움은 무엇이 있나요?

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어요. 소셜 미디어 각각 다른 장단점이 있습니다. 플릭커는 다른 사진 작가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이 일을 처음 시작했을 땐 매우 흥미로웠어요. 인스타그램은 일상적으로 사진을 올릴 수 있었고, 페이스북 은 제 작품을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요. 반면에, 텀블러와 핀터레스트는 엄청난 영감이 되어주죠.

사진작가로써 가장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하루 하루가 다른 점이 좋습니다. 수정하는 시간, 결혼식, 이메일로 약속을 잡는 것, 제 스케줄은 딱 정해져 있지 않아요. 일이 늘어가는 걸 보면, 배울 수 있는 경험이 더 많아지는 거라 행복해요. 인터넷을 통해 영감이 될 만한 것들을 찾는 것도 즐겨 해요.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점도 좋구요.

촬영하는데 무엇이 영감이 되나요?

웨딩 블로그를 보며 영감을 얻어요. 유투브 채널을 보고 DIY 팁도 보고, 다른 사진 작가들의 사진도 많이 봐요.

펫츠발 렌즈 로 촬영한 경험에 대해서 말씀해주세요.

끝내줬어요! 사진 작가로 오래 일을 하다 보면, 쉽사리 습관이라던가 똑같은 방식에 얽메일 수 있는데 펫츠발 렌즈를 쓰면서 굉장히 다양한 다른 시도들을 해본 것 같아요. 새로운 것들을 다시 배우고 시도하는 기회가 되었죠. 수동으로 초점을 맞추는 것도 익숙하지 않아, 재밌고 새로운 경험이었어요. 여태 온 길을 다시 되돌아 가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렌즈의 어떤 점이 가장 좋으시던가요?

당연히 보케 효과죠! 안정감 있으면서도 멋진 보케 효과는 정말 최고였어요. 무엇보다도 커플이 돋보여야하는 웨딩 사진에 제격이었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카메라를 피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는데, 펫츠발 렌즈 앞에서는 포즈를 취하시더라고요.

펫츠발 렌즈를 갖고 가시고 싶은 곳이 있으시다면, 그 곳이 어디인가요?

재미있고 화려한 결혼식이요. 노르웨이나 스코트랜드 같이 멋진 배경이 더 해진 곳에 가고싶어요. 눈이 쌓인곳에선 더 멋진 보케 효과가 나타날 것 같아요.

촬영해주신 시리즈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이 있으신가요?

처음에는 친구와 남자친구를 촬영했어요. 오랜 시간 동안 야외 촬영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좋았습니다. 훌륭한 작가 사만사 베일리 씨와 블로거 루이스 씨의 포트레이트 사진 촬영할 기회도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하는 야외 촬영이라 굉장히 즐거웠어요. 그리고 올 해 첫 웨딩 시리즈도 촬영했습니다. 웨딩 촬영한 커플의 사진이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이에요. 펫츠발 렌즈는 사진의 다양성을 제공해서 좋았습니다.

유명한 커플들 중, 가장 포트레이트 사진 촬영을 하고 싶은 커플이 있다면?

저는 평범한 커플들보다 서로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약간 요상한 커플들이 좋아요. 하지만 유명한 커플을 촬영하고 싶지는 않아요. 오히려 아티스트 커플이나 굉장히 재밌고 휴머러스한 커플을 촬영하고 싶어요.

계획중인 프로젝트가 있으신가요?

계속해서 특이하고 재미있는 웨딩 촬영을 할 예정이에요. 동시에, 필름 사진도 더 시도해보고 싶습니다. 올해에 필름 촬영을 처음 접해봤는데 흥미로웠어요! 제가 이 일을 계속 할 수 있었으면 해요. 겨울이 오고 결혼 시즌이 끝나도 말이죠. 또, 추억이 깃든 오래된 집을 촬영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에요. 2 주 전에 시작했지만, 시간이 꽤 오래 걸릴 것 같아요.


New Petzval 85 Lens 는 19세기 사진분야의 대표적인 펫츠발 렌즈의 재발명입니다. 황동과 블랙 두 가지 컬러로 출시되었으며, 니콘과 캐논 카메라와 호환가능합니다. 회오리치는듯한 멋진 보케 효과를 언제 어디서나 경험해보세요! 이 렌즈는 온라인 샵 에서 주문하실 수 있습니다.

기존 펫츠발 렌즈에서 더 업그레이드 된 New Petzval 58 Bokeh Control Art Lens온라인 샵 에서 사전주문예약 받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2015-07-11 #people #lomoamigo

더 흥미로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