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현대 미술관 서울관에 설치된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2015' 작품

서울 소격동 국립현대미술관 야외마당에 젊은 건축가 그룹 SoA의 작품 ‘지붕감각’ 이 설치 되었습니다. 도시화로 인해 지붕 있는 집 보다는 아파트로 뒤 덮인 서울 도심에 ‘지붕 위의 하늘’ 에 대한 추억이 전시 주제가 되어, 지붕이 그리운 사람들을 위한 공간이 만들어졌습니다.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이 뉴욕현대미술관, 현대카드와 손을 잡고 6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8_젋은 건축가 프로그램 2015’ 행사를 공동 주최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1998년부터 젊은 건축가를 발굴해 프로젝트 제작, 전시 기회를 주고자 매년 개최되었습니다. 뉴욕현대미술관이 시작하여 미국에서 주로 진행되었지만, 2010년부터는 칠레, 이탈리아, 터키, 한국으로 점점 확장되고 있는 대형 프로그램 입니다.

출처: 아시아경제 라이프 뉴스

올해 최종 건축가로 선정된 젊은 부부 건축가팀 젊은 부부 건축가팀 SoA (이치훈, 강예린) 이 커다란 갈대발들을 서로 엮어 위에서 U자 곡선을 이뤄내는 모양의 지붕을 제작하였습니다. 아파트가 기본 주거 환경이 되어 지붕대신 층간 천장으로 이어져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 ’지붕’이란 단어 자체가 이제는 중년 이상의 분들에게 추억으로만 존재하는데요. 두 사람은 지붕이 점점 사라져 가고 있는 현대 건축 트렌드를 짚어보고자 “한옥이 밀집한 북촌에 자리잡은 서울관에서 ’지붕’의 의미를 되짚어 보고 싶었다”고 설명하였습니다. 단지 눈으로만 보는 지붕이 아닌, 이곳에서 잠시 앉아 휴식을 취하며 자연을 감각으로 느낄 수 있는 쉼터의 의미로 제작한 작품이라고 합니다.

9월 30일까지만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의 입장료는 4000원으로 한국 전통의 지붕의 의미를 다시 되새기고, 올 여름 ‘그늘과 쉼’의 주제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의미있는 전시회 입니다.

출처: 아시아경제 라이프 뉴스

작성자 minawoo 작성일 2015-07-08 카테고리 #places #뉴스 #lifestyle #event #location

더 흥미로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