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itas góticas y rockabillies nipones.

8

Pasear el domingo por el distrito de Harajuku, es como estar metido dentro de una película de ciencia ficción. Muñecas victorianas, personajes de animé, imitadores de Danny Zuko, y freakys en general, cobran vida en sus calles y parques. El espectáculo está garantizado.

Para aquellos de vosotros que no lo sepan, el pasado otoño, hice un viaje de diecisiete días por algunos de los lugares mas emblemáticos de Japón. Los primeros y últimos días de este viaje, los teníamos reservados para Tokio. Como guinda del pastel, decidimos que el último día de nuestra estancia en esta ciudad tan alucinante, nos coincidiese en domingo. Es en este día cuando la juventud nipona sale a la calle con sus mejores galas.

En las Olimpidas de 1964, se construyeron dos estadios olímpicos en el parque Yoyogui. Supuestamente, fue esta la causa de que los jóvenes japoneses comenzasen a absorber otras culturas y modas.
En el parque y alrededores, se empezó a ver a bandas juveniles tocando en directo, malabaristas, bailarines de claqué, gente haciendo demostraciones de artes marciales…..
En la década de 1990, el gobierno prohibió la práctica de estas exhibiciones, por aumento de la delincuencia y alteración del orden. Aun así, el parque sigue estando lleno de vida, sobre todo los domingos, que es cuando los tokiotas van a desconectar del estrés de la ciudad. Te puedes encontrar a gente desde montando en bici, hasta celebrando una boda y como no, a nuestros esperados rockabillies.

íbamos buscándolos como locas, y nadie parecía saber donde se ponían a bailar, hasta que un señor muy amable, por fin nos dijo el sitio exacto (por si queréis saberlo, nada mas salir del metro en dirección al estadio, rodear el parque hacia la derecha, a unos cinco minutos de la estación).
Ahí estaban ellos, con sus curradas coreografías, y sus botas desgastadas.
Tienen unos estilismos muy trabajados, y se separan en chicos buenos, y chicos malos.
Hay varias bandas, y se pican entre ellos poniendo la música mas alta que el vecino de al lado para boicotearles su actuación y así captar la atención del público para ellos solos, porque no piden dinero, solo quieren ser vistos.

Después de ver el parque y a los rockabillies, date un paseo por Harajuku, justo en frente. Es una zona de compras para todos los gustos, desde la alta costura, a la ropa mas gótica, punk, o vanguardista. Es aquí donde vas a encontrarte a las muñecas de porcelana vivientes, también llamadas lolitas. Las hay de todas las clases y colores, las cursis y dulces, las darks, las muñecas rotas y harapientas…

La gente mas divertida, colorida y extravagante, que probablemente veré jamás.

작성자 warning 작성일 2010-07-05 카테고리 #월드 #위치 #anime #espectaculo #parque #tribus-urbanas #rock-n-roll #musica #juventud #harajuku #yoyogui #cadillac #domingos #diversion #freakys

8 덧글

  1. mochilis
    mochilis ·

    Me encanta!! Con cada artículo me das un poquito más de envidia. Además el viernes estuve con un amigo que por trabajo ha estado bastante en Japón y me puso los dientes aún más largos...

  2. beni
    beni ·

    Buen reportaje!

  3. bensozia
    bensozia ·

    Wow, no había visto la primera! La mejor de todas, beautiful! Me encantan tus localizaciones Miss Warning!

  4. jandra
    jandra ·

    estoy con bensozia, la primera me gusta mucho, felicidades otra vez (no sé cuantas van ya) y muchísimas gracias por tus likes!! (esta vez has puesto muuuuchos)

  5. kvboyle
    kvboyle ·

    ¡¡Que fotos tan buenísimas!! A mí me encantan los rockabillies sobretodo, pero todas las fotos, como siempre, son estupendas.

  6. atria007
    atria007 ·

    jos que envidia en harajuku con lo friki que soy yo de las japos asi jijijiji wenas fotos por cierto XD

  7. shoujoai
    shoujoai ·

    Lol, when I had been in Harajuko I was surprised about the creativity of the Japanese when I saw the guys that looked like Elvis and danced around. But then I saw them again. And again. And again...

  8. liquorice
    liquorice ·

    Ooh! Qué buen artículo! Me encantaría ir a Japón... y de paso hacer algunas lomografías jaja

더 흥미로운 기사

  • 로모그래피 홍콩에서 새로운 인재를 찾습니다!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15 카테고리 #뉴스
    로모그래피 홍콩에서 새로운 인재를 찾습니다!

    로모그래피에 대한 열정이 있으십니까? 아날로그 포토그래피에 미쳐있습니까? 로모그래피를 사랑하십니까? 그렇다면 로모그래피 홍콩 팀에 합류하는 것은 어떠신가요?

  • 컨스트럭터 F 를 소개합니다: 플래시 사용이 가능한 컨스트럭터 카메라

    작성자 shhquiet 작성일 2014-08-12 카테고리 #뉴스
    컨스트럭터 F 를 소개합니다: 플래시 사용이 가능한 컨스트럭터 카메라

    당신의 사랑스러운 SLR 카메라를 직졉 만드는 순간부터 완성된 카메라로 꿈만 같은 사진을 찍기까지, 너무나도 감동적인 어드벤쳐! 이번에는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다! 플래시 가능으로 끝없는 가능성을 갖춘 컨스트럭터 F! 세계 최초의 35mm DIY SLR 카메라가 이제 플래시도 가능합니다!

  • 나의 아날로그 일상: 반둥(인도네시아)에서의 주말

    작성자 adi_totp 작성일 2014-08-08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나의 아날로그 일상: 반둥(인도네시아)에서의 주말

    안녕하세요, 로모그래퍼 여러분들! 솔직히 말하자면 작년부터 일을 시작한 후에는 아날로그 라이프 쓸 시간이 정말 하나도 없었답니다. 하지만 오늘은 제 특별한 주말에 대해 한번 써볼까 해요. 많지는 않지만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써보겠습니다! 반둥에서의 제 주말을 함께 보시죠!

  • 절대 마르지 않을 <콩고의 눈물> 사진전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7 카테고리 #뉴스
    절대 마르지 않을 <콩고의 눈물> 사진전

    이번 8월에는 아주 뜻 깊은 날이 돌아오늘 달인데요. 바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입니다. 2014년 8월 14일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 지정되고 두번째 해 인데요. 아주 뜻 깊을 수 밖에 없죠? 이 날은 1991년 8월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1997년 작고)가 '위안부 진실'을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지정된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날 입니다.

  • 작년에 가장 핫했던 사진: August 5, 2014

    작성자 icequeenubia 작성일 2014-08-06 카테고리 #뉴스
    작년에 가장 핫했던 사진: August 5, 2014

    멋진 사진이란 그때 그 순간 준비만 잘해서 알맞은 각도로 딱 찍었을 때 얻을 수 있죠.

  •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웜톤 필름

    작성자 simonesavo 작성일 2014-08-06 카테고리 #리뷰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웜톤 필름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은 풀 레인지 필름으로 ISO 를 50 부터 200 까지 노출할 수 있어 다른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노출에 따라 독특하고 특별한 나만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웜톤 필름의 선두주자 레드스케일. 아래에서 더 많이 알아보시죠!

  •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아날로그 포토그래피하면 로모그래피, 로모그래피하면 실험적 예술, 실험적 예술하면 다중노출 포토그래피! 여러가지 이미지를 겹쳐 또 다른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 수도, 상상하던 이미지를 알맞게 믹스해 표현할 수도, 전혀 다른 이미지를 매치해 놀라운 세계를 경험할 수도, 창의성과 개성을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무한한 다중 노출의 세계!

  •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작성자 stratski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기어 #팁스터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재미있는 새로운 실험할 것을 찾고있나요? 옛날 사진 마무리같은 느낌은 어때요? 끌리다구요? 그럼 제가 여러분께 신비롭고 신나는 슬릿 스캔 포토그래피를 소개시켜 드릴게요.

  •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은 Zany의 인스턴트 인물 샷들

    작성자 cheeo 작성일 2014-08-01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은 Zany의 인스턴트 인물 샷들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당신의 아름다운 스마일을 나누세요!

  • 역사를 담은 세기의 사진전 <퓰리처상 사진전> Back in Korea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1 카테고리 #뉴스
    역사를 담은 세기의 사진전 <퓰리처상 사진전> Back in Korea

    2010년 여름 수 만명의 인파와 1시간 이상의 대기시간을 만든 사진전의 블록버스터 퓰리처상 사진전이 다시 한번 한국을 찾았습니다. 언론 보도 부문을 중심으로 시작된 퓰리처 상. 퓰리처상 사진전에서는 1942년 이후 역대 퓰리처상 수상 사진들을 전시하고 그를 바탕한 각 사진의 내용 설명이 그 때 그 상황을 더욱 더 두드러지고 생생하게 느낄수 있게 합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느낌의 사진들로 역사가 어떻게 변하였고 지금이 있기까지 얼마나 많은 희노애락이 있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 나를 굴복시킨 신비로운 로모크롬 퍼플의 끝없는 매력

    작성자 pearlgirl77 작성일 2014-07-31 카테고리 #리뷰
    나를 굴복시킨 신비로운 로모크롬 퍼플의 끝없는 매력

    로모크롬이 처음 출시되었을 때는 별로 관심이 없었어요. 막 갖고 싶고 써보고 싶은 마음도 들지 않았죠. 하지만 몇장의 로모크롬 퍼플 사진들은 꽤 괜찮았기에 마지막에는 '한번 써보지 뭐' 라는 마음으로 시도해봤는데! 오 마이 갓! 이럴수가! 이렇게 전 로모크롬 퍼플에 반해버리고 말았어요.

  •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0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적외선 사진은 우리의 눈이 감지하지 못하는 빛도 캡쳐하여 사진에 담아 훨씬 더 다양하고 깊은 색감을 표현합니다. 일반적으로 나뭇잎, 잔디, 식물, 꽃 같은 경우는 적외선을 많이 반사하여 컬러 적외선 필름이 그 반사빛을 빨강색으로 변화시킵니다. 흑백 적외선 필름은 큰 대조 효과를 선사합니다. 지금부터 <적외선 필름 인 코리아> 를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