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에서 가장 유명한 10가지 명화 도난 사건

역사를 돌아보면 지난 수십년동안 대담한 도둑들의 목표물이 된 뛰어난 명작을 탄생시킨 훌륭한 화가들이 많은데요. 로모그래피가 가장 최근에 내준 금고열기 과제를 위한 힌트 찾기에 열중해 있을 여러분에게 역사에 큰 흔적을 남긴, 돈에 눈이 멀어 가장 비정상적이고 심지어 기발하기까지한 계획으로 실행된 몇가지 명작 도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해드리려고 합니다!

역사를 돌아보면 지난 수십년동안 대담한 도둑들의 목표물이 된 뛰어난 명작을 탄생시킨 훌륭한 화가들이 많은데요. 로모그래피가 가장 최근에 내준 금고열기 과제를 위한 힌트 찾기에 열중해 있을 여러분에게 역사에 큰 흔적을 남긴, 돈에 눈이 멀어 가장 비정상적이고 심지어 기발하기까지한 계획으로 실행된 몇가지 명작 도난 사건에 대해 이야기해드리려고 합니다!

지난 해, History.com 직원들은 수년에 걸쳐 예술계를 혼란에 빠뜨렸던 “가장 유명한 명화 도난 사건 10가지":http://www.history.com/news/10-famous-art-heists-slideshow 에 대해 다루었습니다. 미술사학자들과 기자들은 이러한 범죄들은 명화를 팔아 한몫 단단히 챙기려고 하는 것 보다는 오히려 개인적인 컬렉션을 채우기 위해 귀중한 명화들을 훔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합니다. 이와 관련된 더 많은 것들이 궁금한가요? 그렇다면, 각설하고, History.com에서 선정한 10가지 명화 도난 사건의 세계 속으로 안내하겠습니다:

  • 해적들의 손에 들어간 Hans Memling의 The Last Judgment(최후의 심판) (1743)*

가장 최초의 명화 도난 사건의 주인공은, 네덜란드 화가 Hans Memling(한스 멤링)이 그린 The Last Judgment(최후의 심판)이라는 제목의 삼부작 제단화로 1743년 폴란드 해적에게 도난당했습니다. 이 제단화는 프로렌스로 향하던 중 해적무리들에 의해 폴란드의 그단스크에 있는 대성당에 자리잡게 됩니다. 지금도 그 도시의 국립박물관에 소장되어있구요.

Mona Lisa (모나리자), 루브르박물관을 떠나다 (1911)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그림으로 인정받고 있는 Leonardo Da Vinci(레오나르도 다빈치)의 Mona Lisa(모나리자)가 1911년 8월 21일에 루브르박물관에서 사라진 사건이 발생하고 시인 Guillaume Apollinaire(기욤 아폴리네르)와 화가 Pablo Picasso(파블로 피카소)가 이 사건의 주요 용의선상에 오르게 됩니다. 프랑스 형사들이 2년에 걸쳐 알아낸 진범은, Vincenzo Peruggia(빈센트 페루지아)로, 루브르박물관에서 일했던 직원이었습니다. 박물관 잠입에 성공한 그는, 액자틀에서 “Mona Lisa(모나리자)”를 떼어내고, 옷 속에 숨겼습니다.

The Scream(절규), 두 번이나 사라지다 (1994 and 2004)

노르웨이의 화가 Edvard Munch(에드바르트 뭉크)는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 “The Scream(절규)”을 두가지 버전으로 그렸는데요, 두 작품 모두 10년 새에 도난을 당하고 맙니다. 첫 번째 사건은 1994년 2월에 발생하는데, 오슬로 국립 미술관에 전시되어있던 그림이 네 명의 남자들에게 도난당합니다. 두 번째 사건은 2004년 오슬로 뭉크 박물관이 무대가 되어 복면을 한 강도 두명이 관광객과 직원들에게 총을 겨누고 “The Scream(절규)”과 함께 뭉크의 또다른 걸작인 "The Madonna(마돈나)“를 훔쳐갑니다. 2년 후, 노르웨이 경찰은 마침내 범인을 검거하고 그림들을 되찾았지만, 두 작품 다 크게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나치가 약탈해간 유럽의 그림 (1933-1945)

세계 2차대전 발발 전과 전쟁이 한창일 동안 나치가 저지른 만행 중에는 그들의 전리품으로 유럽의 풍부한 예술작품의 약 20%를 강탈했다는 사실도 빼놓을 수 없겠죠. 유태인의 소유였던 문화유산이나 나치들이 점령한 도시들의 박물관 소장품을 제외하더라도, 독일군들은 상트페테르부르크 근처에 위치한 Catherine Palace(예카테리나 궁전)에서 발견한 Amber Room(호박방)이라고 불리는 호화롭게 꾸며진 방의 조각품과 장식품을 가져가버립니다. 전설적인 유산들은 복원되지 않았지만 Amber Room(호박방)만은 2003년에 재건축되었습니다.(위 사진)

Renoir(르느와르) 두 작품과 Rembrandt(렘브란트)의 한 작품을 잃어버린 스웨덴 국립박물관 (2000)

스톡홀름의 국립박물관에 침입한 명화 도둑단은 값비싼 그림들을 훔치기 위해서 교란작전을 펼칩니다. 총잡이가 박물관 보안직원들을 위협하는 동안, 두 사람이 르누와르 작품 2개와 렘브란트 작품을 떼어내옵니다. 박물관 밖에서는, 공범자들이 경찰출동을 늦추기 위해 자동차를 폭발시켜버립니다. 그들의 계획을 성공시키기 위해서, 강도들은 도주용 고속코터보트에 올라타 훔친 그림들을 들고 사라집니다. 다행히도 도난당한 세 작품 모두 2005년에 회수되었습니다.

가짜 경찰에게 털린 이사벨라 스튜어드 가드너 박물관 (1990)

1990년 이사벨라 스튜어드 가드너 박물관에서 발생한 도난 사건은 세 가지 이유로 역사상 가장 유명한 명화 도난 사건중 하나로 헤드라인을 장식하게 되는데요. 그 첫 번째 이유는, 강도들이 경찰도 변장을 하고 박물관에서 발생한 소동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보안 직원들에게 말한 후 당당하게 출입했기 때문이구요. 두 번째는, 그들이 훔친 작품들이 13개나 되고, 그 중에는 Vermeer(베르메르), Rembrandt(렘브란트), and Manet(마네)의 그림들도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FBI의 광범위한 조사와 5백만 달러(현재 환율로 약 56억원_옮긴이)라는 보상금에도 불구하고, 작품들은 여전히 분실상태입니다.

Ghent Altarpiece(헨트 제단화)에서 사라진 그림 한폭 (1934)

다중 판넬로 이루어진 Ghent Altarpiece(헨트 제단화)는 플랑드르의 화가 Hubert(휴버트)와 Jan van Eyck(얀 반 에이크)가 15세기에 그린 작품으로, 미술사에서 가장 가치있는 작품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이 제단화는 만들어진 이후로 몇 차례 도난을 당하고 여전히 처음 자리인 벨기에의 세인트 바보 대성당을 지키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1934년, 도둑들이 대성당에 침입해서 제단화의 왼쪽 하단의 그림 판넬을 훔쳐갔고, 그 뒤로 그 부분은 다시 볼 수 없게 되었습니다. 세게 2차대전 중에 그려진 복제화가 지금까지 그 빈 부분을 채우고 있습니다.

복면강도가 현대미술관에서 훔친 5점의 그림들 (2010)

2년 전 5월, 분명히 강도라고 여겨지는 복면을 한 남자가 파리의 현대미술관에 몰래 숨어들어와서 5점의 명화를 훔쳐 달아났습니다. 도난당한 명화들은 Picasso(피카소)의 “Le Pigeon aux Petits Pois(비둘기와 완두콩)”(위 사진)과 Matisse(마티스)의 “La Pastorale(목가)”였는데요. 도난 사고가 이미 알려졌기 때문에 어디에서도 그림들은 팔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단언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도 잃어버린 작품을 수색하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공중화장실에서 발견된 휘트워스 아트 갤러리의 보물들 (2003)

휘트워스 아트 갤러리에서 도난당했던, 8백만 달러의 가치가 매겨진 Van Gogh(반 고흐), Picasso(피카소), 그리고 Gaugin(고갱)의 귀중한 작품들이 2003년 4월, 근처에 있는 폐쇄된 공중화장실에서 발견되었습니다. 그림들은 그 당시 갤러리의 허술한 보안시스템에 주의를 주기 위해서 도난을 했다고 쓰여 있는 메모와 함께 판지로 된 원통에 담겨 있었습니다.

가짜 관광객이 훔쳐간 Madonna of the Yarwinder(Yarwinder의 마돈나) (2003)

2003년 8월, 관광객으로 위장한 두명의 도둑들이 Leonardo Da Vinci(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으로 여겨지는 르네상스시대의 그림, "Madonna of the Yarwinder(Yarwinder의 마돈나)“를 훔쳐가는 사건이 발생하는데, 이 그림은 버클루 공작 가문대대로 내려오는 집인 스코틀랜드의 드럼란리그 성에 걸려있었습니다. 글래고스 로펌을 급습했던 2007년에 그림을 되찾고, 지금은 에든버러의 스코틀랜드 국립미술관에 소장되어있습니다.

자, 지금까지 살펴본 History.com의 명화 도난 사건 베스트 텐 어떠셨나요? 주요 명화 도난 사건 이야기를 더 알고 싶은 분들은, Complex Art & Design이 선정한 50가지 위대한 명화 도난 사건== CNBC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명화 도난 이야기== 를 읽어보세요.

이 기사의 모든 사진과 정보의 출처는 History.com 입니다.

작성자 plasticpopsicle 작성일 2012-10-08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break-the-lock #art-heist # #lomography #heist # #analogue-lifestyle #art # #thievery # #robbery # # # # #
translated by mingkie

더 흥미로운 기사

  • 로모그래피 홍콩에서 새로운 인재를 찾습니다!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15 카테고리 #뉴스
    로모그래피 홍콩에서 새로운 인재를 찾습니다!

    로모그래피에 대한 열정이 있으십니까? 아날로그 포토그래피에 미쳐있습니까? 로모그래피를 사랑하십니까? 그렇다면 로모그래피 홍콩 팀에 합류하는 것은 어떠신가요?

  • 컨스트럭터 F 를 소개합니다: 플래시 사용이 가능한 컨스트럭터 카메라

    작성자 shhquiet 작성일 2014-08-12 카테고리 #뉴스
    컨스트럭터 F 를 소개합니다: 플래시 사용이 가능한 컨스트럭터 카메라

    당신의 사랑스러운 SLR 카메라를 직졉 만드는 순간부터 완성된 카메라로 꿈만 같은 사진을 찍기까지, 너무나도 감동적인 어드벤쳐! 이번에는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다! 플래시 가능으로 끝없는 가능성을 갖춘 컨스트럭터 F! 세계 최초의 35mm DIY SLR 카메라가 이제 플래시도 가능합니다!

  • 나의 아날로그 일상: 반둥(인도네시아)에서의 주말

    작성자 adi_totp 작성일 2014-08-08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나의 아날로그 일상: 반둥(인도네시아)에서의 주말

    안녕하세요, 로모그래퍼 여러분들! 솔직히 말하자면 작년부터 일을 시작한 후에는 아날로그 라이프 쓸 시간이 정말 하나도 없었답니다. 하지만 오늘은 제 특별한 주말에 대해 한번 써볼까 해요. 많지는 않지만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써보겠습니다! 반둥에서의 제 주말을 함께 보시죠!

  • 절대 마르지 않을 <콩고의 눈물> 사진전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7 카테고리 #뉴스
    절대 마르지 않을 <콩고의 눈물> 사진전

    이번 8월에는 아주 뜻 깊은 날이 돌아오늘 달인데요. 바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입니다. 2014년 8월 14일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 지정되고 두번째 해 인데요. 아주 뜻 깊을 수 밖에 없죠? 이 날은 1991년 8월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1997년 작고)가 '위안부 진실'을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지정된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날 입니다.

  • 작년에 가장 핫했던 사진: August 5, 2014

    작성자 icequeenubia 작성일 2014-08-06 카테고리 #뉴스
    작년에 가장 핫했던 사진: August 5, 2014

    멋진 사진이란 그때 그 순간 준비만 잘해서 알맞은 각도로 딱 찍었을 때 얻을 수 있죠.

  •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웜톤 필름

    작성자 simonesavo 작성일 2014-08-06 카테고리 #리뷰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웜톤 필름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은 풀 레인지 필름으로 ISO 를 50 부터 200 까지 노출할 수 있어 다른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노출에 따라 독특하고 특별한 나만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웜톤 필름의 선두주자 레드스케일. 아래에서 더 많이 알아보시죠!

  •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아날로그 포토그래피하면 로모그래피, 로모그래피하면 실험적 예술, 실험적 예술하면 다중노출 포토그래피! 여러가지 이미지를 겹쳐 또 다른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 수도, 상상하던 이미지를 알맞게 믹스해 표현할 수도, 전혀 다른 이미지를 매치해 놀라운 세계를 경험할 수도, 창의성과 개성을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무한한 다중 노출의 세계!

  •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작성자 stratski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기어 #팁스터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재미있는 새로운 실험할 것을 찾고있나요? 옛날 사진 마무리같은 느낌은 어때요? 끌리다구요? 그럼 제가 여러분께 신비롭고 신나는 슬릿 스캔 포토그래피를 소개시켜 드릴게요.

  •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은 Zany의 인스턴트 인물 샷들

    작성자 cheeo 작성일 2014-08-01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은 Zany의 인스턴트 인물 샷들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당신의 아름다운 스마일을 나누세요!

  • 역사를 담은 세기의 사진전 <퓰리처상 사진전> Back in Korea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1 카테고리 #뉴스
    역사를 담은 세기의 사진전 <퓰리처상 사진전> Back in Korea

    2010년 여름 수 만명의 인파와 1시간 이상의 대기시간을 만든 사진전의 블록버스터 퓰리처상 사진전이 다시 한번 한국을 찾았습니다. 언론 보도 부문을 중심으로 시작된 퓰리처 상. 퓰리처상 사진전에서는 1942년 이후 역대 퓰리처상 수상 사진들을 전시하고 그를 바탕한 각 사진의 내용 설명이 그 때 그 상황을 더욱 더 두드러지고 생생하게 느낄수 있게 합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느낌의 사진들로 역사가 어떻게 변하였고 지금이 있기까지 얼마나 많은 희노애락이 있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 나를 굴복시킨 신비로운 로모크롬 퍼플의 끝없는 매력

    작성자 pearlgirl77 작성일 2014-07-31 카테고리 #리뷰
    나를 굴복시킨 신비로운 로모크롬 퍼플의 끝없는 매력

    로모크롬이 처음 출시되었을 때는 별로 관심이 없었어요. 막 갖고 싶고 써보고 싶은 마음도 들지 않았죠. 하지만 몇장의 로모크롬 퍼플 사진들은 꽤 괜찮았기에 마지막에는 '한번 써보지 뭐' 라는 마음으로 시도해봤는데! 오 마이 갓! 이럴수가! 이렇게 전 로모크롬 퍼플에 반해버리고 말았어요.

  •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0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적외선 사진은 우리의 눈이 감지하지 못하는 빛도 캡쳐하여 사진에 담아 훨씬 더 다양하고 깊은 색감을 표현합니다. 일반적으로 나뭇잎, 잔디, 식물, 꽃 같은 경우는 적외선을 많이 반사하여 컬러 적외선 필름이 그 반사빛을 빨강색으로 변화시킵니다. 흑백 적외선 필름은 큰 대조 효과를 선사합니다. 지금부터 <적외선 필름 인 코리아> 를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