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사르디나DIY: 보이컷 스타일

보이컷은 일러스트레이터이며, 아티스트이고 또 그래픽 디자이너입니다. 그는 다양한 재료 위에 그림을 그리는 것을 좋아하며, 그 대상이 히터이든, 아니면 작은 나무조각이나 자전거에 프레임이든 상관없습니다. 그가 그의 라 사르디나 DIY엔 어떻게 하였는지 지금 확인해보시죠.

보이컷

반가워요, 보이컷!

당신에 대해서 말해주세요. 나이가 어떻게 되는지, 어디서 왔는지, 또 당신의 이야기를 말이죠.

모두모두 안녕하세요! 저는 비엔나에서 일하며 살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동네 카니발에서 메탈리카 셔츠를 입은 누군가를 본 기억이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저는 무의식적으로 그 셔츠의 해골 디자인을 떠올리게 되었고, 해골그림들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전 그 당시 메탈리카가 밴드이름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었죠- 하하! 그리고 저는 스케이트보드를 타기 시작했는데, 이 보드에 그래픽 또한 저에게 영향을 준 것 같습니다.

차츰 사소한 것들조차 저에게 굉장히 중요하게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전 그림 그리는 것을 멈추었죠. 하지만 어느 날, 우연찮게도 스케치북과 펜을 선물로 받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제가 새로운 그림을 그려낼 때마다 용기가 났습니다. 그 당시 저는 21살이였고, 별로 관심도 있지 않은 것을 공부하며 전화센터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림에 대한 열정이 이 지겨운 생활을 뛰쳐나와 새로운 것을 시작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제 직장을 그만두고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이후로 전 다신 그림 그리기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짧게나마 당신의 스타일에 대해서 설명해주세요, 어떻게 작업이 나왔나요?

음 개인적으로 제 석사과정에 주제가 필요했고 전 일러스트레이션에 집중했습니다. 전 모든 것을 매직으로 칠하면서 작업을 시작하였고, 다양한 재료와 도구와 함께 실험을 해보다 보니 마지막엔 하나의 스타일로 끝맺어지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항상 제 스타일을 찾기 위해 다양한 재료와 도구를 사용해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가장 기본적인 재료를 정해두고 제 작업마다 사용하려고 합니다, 작업에 공통점 혹은 연관성을 만들기 위해서 말이죠.

무엇이 영감을 주나요?

음 이건 아마도 너무 많이 들어온 터라 익숙하실 수도 있지만, 전 제 영감을 제 주변에서 제 두 눈으로 지나치면서 본 것에서 얻습니다. 예로 들자면, 제 작업 중 하나는 올 여름에 같이 전시를 하길 원하는 분들이 있어서 전시될 예정인데요. 거기엔 특별한 규정이 없어서, 제가 원하는 것은 모두 그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무엇을 그려야 할지 정확히 모르고 있었죠, 수 없이 많은 주제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곤 전 제가 아는 지인의 집에 들리게 되었습니다. 그의 집 복도에 들어섰을 때 저는 눈에 띄게 아름다운 치장용 회 반죽을 발견하였는데, 그게 마치 커다란 토끼의 머리 같았어요- 그래서 전 그것을 제 방식대로 그려보았죠. 그리고 그는 제 작업을 보곤, 자신의 집 복도를 떠올리며 좋아했습니다. :)

라 사르디나 DIY 를 꾸밀 때 어떤 재료를 사용하셨나요? 큰 작업과 비교하였을 때 어떤 느낌인지 말씀해주세요. 더 쉬웠나요? 아니면 더 어렵게 느껴졌나요?

저는 간혹 부드러운 외관을 가진 재료 위에 마커를 이용합니다, 이번 경우에도 그렇고요. 라 사르디나 DIY 위에 그림을 그리는 것은 하나의 도전이었습니다. 이유인즉슨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공간이 한정되어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전 도전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무엇을 그릴지 생각한 다음 이 아이디어와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

커다란 공간이 주어지는 재료, 예를 들자면 컨버스나 벽에선 저는 마커대신 주로 붓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전에 말씀 드렸다시피 저만의 스타일을 만들기 위해 어떠한 주제를 꼭 그려 넣으려 합니다. 사르딘에 그린 패턴으로 예를 들어보자면, 제가 작업한 다른 작품에서 찾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저는 간혹 이 패턴을 이 부분이나 캐릭터에 머리부분을 그릴 때 사용합니다.

당신의 사르딘엔 손가락이 보이네요…. 무슨 의미인가요?
설명하자면 제 어린 시절을 얘기해야 합니다. 전 어렸을 때 이유는 모르지만 섬뜩한 것에 현혹되었습니다. 지난 개인전에선 전 커다란 책상을 마피아와 관련된 것으로 채워서 그렸습니다. 유리에 담긴 잘린 손가락을 옆쪽에 그리기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라 사르디나 DIY 를 커스터마이즈 할때, 전 라 사르디나에 다른 에디션에 대해서 찾아보았습니다, 예를 들자면 카프리나 생트로페즈 등등을 말이죠, 전 시칠리안 스타일을 원했습니다.

사람들이 다른 도시를 여행하며 엽서를 보내는 것처럼, 어느 날 우체통을 열고 손가락이 물고기 사이에 있는 정어리 캔을 발견한다고 생각해보세요.

만일 당신에게 또 하나의 라 사르디나 DIY 가 있었다면, 지금과 다르게 했을까요? 아니면 그것도 피와 절단을 다룰건가요?

솔직하게 말하자면 전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저는 시리즈를 좋아합니다. 이것은 하나의 옵션이 될 것이며, 똑 같은 바탕의 컨셉트로 작업을 이어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어떤 사람은 두 개의 라 사르디나에서 연관성을 찾아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전혀 다른 주제로 작업하는 것도 굉장히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어떤 주제를 떠올리냐에 따라 다르지만 말이에요. 절단된 신체의 일부 혹은 피를 포함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 제가 어떤 작업을 할진 정확히 말씀을 못 드릴 것 같아요.

새로운 라 사르디나 DIY와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조그마한 팁을 주세요.

언제나 시작은 어려운 것 같습니다- 음 저에게만큼은 말이죠. 당신의 눈앞에 백지를 두고 무엇을 할지 고민한다면 거기엔 무한한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에게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주세요. 절대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주지는 마세요! 몇 개의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면 스케치를 해보세요. 그리고 자신이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선택하세요. 시작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보통 시작한다면 그 다음은 쉬워집니다! 즐거운 시간되세요!

지금 작업하고 있는 작업을 말씀해주세요, 그리고 올해 계획중인 작업에 대해서도 말씀해주시겠어요?

저에게 가장 큰 프로젝트는 바로 자영업입니다. 저는 몇 주 전 일을 그만두었고 그 시간을 저를 위해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며칠간의 오피스 생활이 남았고, 저는 저의 새로운 인생의 시작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난 며칠 동안 전 처음으로 스케이트보드 일러스트레이션을 했습니다. 저에게는 저만의 스케이트보드 그래픽을 하는 것이 커다란 꿈이었습니다, 그래서 일까요, 결과물을 보곤 너무 행복했습니다 :) 이것에 대해서 더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기대해주세요!

올해가 지나기 전 여러 가지 재미있는 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콜라보레이션 이라던지, 라이브 페인팅이라던 지, 그것을 떠나서 컨버스와 목제 위에 더 많은 그림을 그리기 위해 시간을 투자할 생각입니다! 소식이 궁금하시다면, 제 페이스북 페이지 를 팔로우 해주세요, 또는 boicut.com 에 놀러 오세요!
bq. 새로운 라 사르디나 DIY 에디션 은 당신이 원하는 대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미적인 감각을 총동원해서 원하는 방식으로 꾸며보세요. 쉽게 바꿀 수 있는 판넬과 잉크가 머무를 수 있는 특별한 재료까지, 당신만의 상상을 라 사르디나 DIY 에 불어넣어 보세요, 이것보다 더 즐거운 것은 없을 거에요!

작성자 webo29 작성일 2012-07-18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street-art #art #la-sardina-diy #skate-boarding #la-sardina #decorate #diy #customize
translated by snailish

더 흥미로운 기사

  • 로모그래피 홍콩에서 새로운 인재를 찾습니다!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15 카테고리 #뉴스
    로모그래피 홍콩에서 새로운 인재를 찾습니다!

    로모그래피에 대한 열정이 있으십니까? 아날로그 포토그래피에 미쳐있습니까? 로모그래피를 사랑하십니까? 그렇다면 로모그래피 홍콩 팀에 합류하는 것은 어떠신가요?

  • 컨스트럭터 F 를 소개합니다: 플래시 사용이 가능한 컨스트럭터 카메라

    작성자 shhquiet 작성일 2014-08-12 카테고리 #뉴스
    컨스트럭터 F 를 소개합니다: 플래시 사용이 가능한 컨스트럭터 카메라

    당신의 사랑스러운 SLR 카메라를 직졉 만드는 순간부터 완성된 카메라로 꿈만 같은 사진을 찍기까지, 너무나도 감동적인 어드벤쳐! 이번에는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다! 플래시 가능으로 끝없는 가능성을 갖춘 컨스트럭터 F! 세계 최초의 35mm DIY SLR 카메라가 이제 플래시도 가능합니다!

  • 나의 아날로그 일상: 반둥(인도네시아)에서의 주말

    작성자 adi_totp 작성일 2014-08-08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나의 아날로그 일상: 반둥(인도네시아)에서의 주말

    안녕하세요, 로모그래퍼 여러분들! 솔직히 말하자면 작년부터 일을 시작한 후에는 아날로그 라이프 쓸 시간이 정말 하나도 없었답니다. 하지만 오늘은 제 특별한 주말에 대해 한번 써볼까 해요. 많지는 않지만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써보겠습니다! 반둥에서의 제 주말을 함께 보시죠!

  • 절대 마르지 않을 <콩고의 눈물> 사진전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7 카테고리 #뉴스
    절대 마르지 않을 <콩고의 눈물> 사진전

    이번 8월에는 아주 뜻 깊은 날이 돌아오늘 달인데요. 바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입니다. 2014년 8월 14일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 지정되고 두번째 해 인데요. 아주 뜻 깊을 수 밖에 없죠? 이 날은 1991년 8월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1997년 작고)가 '위안부 진실'을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지정된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날 입니다.

  • 작년에 가장 핫했던 사진: August 5, 2014

    작성자 icequeenubia 작성일 2014-08-06 카테고리 #뉴스
    작년에 가장 핫했던 사진: August 5, 2014

    멋진 사진이란 그때 그 순간 준비만 잘해서 알맞은 각도로 딱 찍었을 때 얻을 수 있죠.

  •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웜톤 필름

    작성자 simonesavo 작성일 2014-08-06 카테고리 #리뷰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웜톤 필름

    로모그래피 레드스케일 XR 50-200 은 풀 레인지 필름으로 ISO 를 50 부터 200 까지 노출할 수 있어 다른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노출에 따라 독특하고 특별한 나만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웜톤 필름의 선두주자 레드스케일. 아래에서 더 많이 알아보시죠!

  •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아날로그 포토그래피하면 로모그래피, 로모그래피하면 실험적 예술, 실험적 예술하면 다중노출 포토그래피! 여러가지 이미지를 겹쳐 또 다른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 수도, 상상하던 이미지를 알맞게 믹스해 표현할 수도, 전혀 다른 이미지를 매치해 놀라운 세계를 경험할 수도, 창의성과 개성을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무한한 다중 노출의 세계!

  •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작성자 stratski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기어 #팁스터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재미있는 새로운 실험할 것을 찾고있나요? 옛날 사진 마무리같은 느낌은 어때요? 끌리다구요? 그럼 제가 여러분께 신비롭고 신나는 슬릿 스캔 포토그래피를 소개시켜 드릴게요.

  •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은 Zany의 인스턴트 인물 샷들

    작성자 cheeo 작성일 2014-08-01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은 Zany의 인스턴트 인물 샷들

    로모 LC-A+ 인스턴트 카메라로 당신의 아름다운 스마일을 나누세요!

  • 역사를 담은 세기의 사진전 <퓰리처상 사진전> Back in Korea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1 카테고리 #뉴스
    역사를 담은 세기의 사진전 <퓰리처상 사진전> Back in Korea

    2010년 여름 수 만명의 인파와 1시간 이상의 대기시간을 만든 사진전의 블록버스터 퓰리처상 사진전이 다시 한번 한국을 찾았습니다. 언론 보도 부문을 중심으로 시작된 퓰리처 상. 퓰리처상 사진전에서는 1942년 이후 역대 퓰리처상 수상 사진들을 전시하고 그를 바탕한 각 사진의 내용 설명이 그 때 그 상황을 더욱 더 두드러지고 생생하게 느낄수 있게 합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느낌의 사진들로 역사가 어떻게 변하였고 지금이 있기까지 얼마나 많은 희노애락이 있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 나를 굴복시킨 신비로운 로모크롬 퍼플의 끝없는 매력

    작성자 pearlgirl77 작성일 2014-07-31 카테고리 #리뷰
    나를 굴복시킨 신비로운 로모크롬 퍼플의 끝없는 매력

    로모크롬이 처음 출시되었을 때는 별로 관심이 없었어요. 막 갖고 싶고 써보고 싶은 마음도 들지 않았죠. 하지만 몇장의 로모크롬 퍼플 사진들은 꽤 괜찮았기에 마지막에는 '한번 써보지 뭐' 라는 마음으로 시도해봤는데! 오 마이 갓! 이럴수가! 이렇게 전 로모크롬 퍼플에 반해버리고 말았어요.

  •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0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적외선 사진은 우리의 눈이 감지하지 못하는 빛도 캡쳐하여 사진에 담아 훨씬 더 다양하고 깊은 색감을 표현합니다. 일반적으로 나뭇잎, 잔디, 식물, 꽃 같은 경우는 적외선을 많이 반사하여 컬러 적외선 필름이 그 반사빛을 빨강색으로 변화시킵니다. 흑백 적외선 필름은 큰 대조 효과를 선사합니다. 지금부터 <적외선 필름 인 코리아> 를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