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바꾼 러브 스토리

45년 전, 미국에서는 서로 다른 인종의 두 사람이 결혼에 하는 것은 불법이었어요. 리차드러빙과 밀드레드 러빙, 뉴욕에서 열린 이 전시회는 두 사람의 결혼을 서류로 입증했어요. 이들의 결혼은 그 법과 미국을 영원히 바꿔놓았죠.

icp 의 사진들.

불과 45년 전, 1960년대의 미국은 지금과는 판이하게 달랐답니다. 미국의 16개의 주는 아직도 타인종간의 혼인을 금지하고 있었어요. 인종이 다른 두 사람의 결혼은 불법이었다는 말이지요.

그러나 1967년, 미국 대법원은 백인이었던 리차드 페리 러빙과 아프리칸 미국인과 북미 원주민 후손인 그의 아내, 밀드레드 러빙의 사건을 숙고하였답니다. 이 사건은 역사를 변화시켜놓았어요- 게다가 LIFE 사진작가인 그레이 빌렛에 의해 사진으로 포착되었지요. 그 흑백 사진들은 이제 국제 사진센터에 전시 될 예정이에요.

icp 사진들

밀드레드와 리차드, 그리고 그들의 세 아이들인 페기, 시드니, 도날드가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는 스무장의 사진들은 부드러움과 가족의 성원을 보여줍니다. 버지니아에 위치한 그들 집 근처의 들판에서 뛰어 놀거나, 부모님과 소파에 앉아 비밀을 나누는 것 처럼 더 없이 행복한 그 아이들이기에, 그들의 부모 얼굴에서 묻어나오는 고난을 알아차리지 못합니다. 그들의 부모님이 앞 현관에 놓인 의자에 앉아 키스를 나누는 장면이 목격 됩니다, 왠지 걱정에 시달려 있는 듯한 모습으로요.

그리고 이것은 전혀 놀랄 일이 아니예요- 8년 전, 이 커플은 어떠한 백인도 백인이 아닌 자와 결혼 할 수 없다는 1924년의 인종 보존 법률을 피하기 위해 콜롬비아 구역에서 결혼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버지니아로 돌아왔을 때, 경찰은 한 밤중에 그들의 방으로 침입해서 그들을 잡아갔지요. 그 부부는 1959년다른 인종 간의 출산 죄로 각각 1년 동안의 선고형을 받았고 버지니아를 떠나는 조건으로 25년간 유예되었어요. 그들은 콜롬비아 구역으로 이사를 가서 그들의 범죄 경력을 지우기 위해 기나긴 법적인 싸움을 시작했어요- 그리고 그들의 관계를 정당화시켰지요. 장로교 교인들과 로만 카톨릭 교회들과 구두적인 지지를 받아 러빙부부는 싸움에서 이겼지요- 대법원은 1967년 버니지아에서 당시 위법이었던, 다른 인종간의 출산을 반대하는 법의 이름을 부여해야 했구요. 거기엔 이런 결정이 쓰여져 있어요: ‘결혼은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 중 하나이며, 우리의 존재와 생존에 필수적이다. ’이러한 법규와 범주들에 구현된 인종 유형에 따라, 지지할 수 없는 근거에 기반해 이 근본적인 자유를 부정하는 것은, 너무나도 직설적으로 14번째의 미국 헌법 수정 조항의 중심 부의 평등 원리를 파괴시키는 것으로써, 이는 정당한 법의 절차 없이 모든 주의 시민들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다.’
그 판결 이후로, 다른 인종간의 결혼수가 조지아에서만 단독적으로 448 퍼센트의 증가율을 보였지요.

icp 의 사진들

2007년, 그녀의 남편이 죽고 난 뒤 32년 후, 러빙 부인은 그 다음해에 돌아가셨답니다. 동성 결혼 지지에 힘입어 서술이 발표되었을 때요. 그녀는 말했어요:‘제가 리차드와 우리의 결혼 생각을 하지 않고 사는 날은 하루도 없어요. 그리고 얼마나 그것이 제에게 의미가 있는 지 몰라요. 저에게 소중한 사람과 결혼 할 수 있다는 자유가 있다는 것에요. 다른 이들이 그를 저와 결혼하기엔 “잘못된 사람” 이라고 믿었어도요. ’저는 모든 미국인들이, 어떤 인종과도 상관없이, 어떠한 성별이건 간에, 그들의 성적 기호를 가지고 있건, 결혼 할 자유는 똑같이 주어져야한다고 봐요. 저는 아직도 정치적인 사람이 아니예요,그러나 저는 자랑스럽게 제가 리차드의 것이라고, 말할 수 있어요. 그리고 저의 이름이 법정 사건에 올라서 사랑,서약,공평함, 그리고 모든 사람들은, 흑인이건 백인건, 젊든 늙었든, 게이이건 아니건간에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 가족을 필요로 해요. 저는 결혼하는 모든 이들의 자유를 지지해요. 그것이 사랑하는, 그리고 또 사랑하는 것에 대한 전부이지요.’

만족스러운 가족 생활과 법과 벌어진 격투에 관한 사진들은 감독 낸시 버스키에 의해 발굴되었어요. 그녀가 그 커플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동안 말이죠. 1월 20일 부터 5월 6일까지, 20장의 프린트들이 뉴욕 시티에 있는 국제 사진 센터에 전시될 거 예요. 그 사진들은 러빙가족들과, 그리고 그레이 빌레 사유지를 통해 빌린 것이지요.

icp 사진들

남아프리칸 태생인 빌렛 (1927–2000) 은 그의 재직기간인 17년 동안 가장 가슴 아픈 포토 에세이를 써낸 LIFE 매거진의 작가 중 한 명입니다. 그와 그의 아내인 작가 바바라 촘스키 빌렛은 The Lash of Success(1961년작)을 비롯해 최초로 잡지상 가장 질적이고 심층적인 이야기들이 담긴 협작품을 만들었지요. 어느 한 남자의 부와 성공의 여행을 바라보는 내용이 담겨있지요. 일년에 걸쳐 연구된 버몬트에 사는 레비 스미스 가족(1996년작)은 50페이지 분량 가치를 지닌 연재물들입니다. 빌렛은 또한 다른 두 권의 책도 출판했어요: Those Whom God Chooses (New York: Viking Press, 1966) 과 Blood River (New York: Everest House, 1982)이지요.

이 전시회는 시 의회와 협력 중인 뉴욕시티 문화관련 부서와의 공공자금을 가능하게 만들었지요.

ICP 국제 사진 센터
1133 Avenue of the Americas at 43rd Street
New York, NY 10036
전화: 212.857.0000
이메일: visit@icp.org
1월 20 – 5월 6일, 2012

영업시간:
화–수요일: 10:00 am–6:00 pm
목–금요일: 10:00 am–8:00 pm
토요일–일요일: 10:00 am–6:00 pm
문닫는 날: 토요일
문닫는 날: 새해, 1월1일;
독립기념일 7월4일;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12월25일

작성자 rosebud82 작성일 2012-03-12 카테고리 #뉴스 # # # #white #racism # #exhibition #international # #virginia #new-york #marriage-life #loving-family # # # #center-of-photography # #black # # # # #usa-wedding #us #america

더 흥미로운 기사

  •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다중 노출 이미지가 줄 수 있는 무한  재미 美

    아날로그 포토그래피하면 로모그래피, 로모그래피하면 실험적 예술, 실험적 예술하면 다중노출 포토그래피! 여러가지 이미지를 겹쳐 또 다른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 수도, 상상하던 이미지를 알맞게 믹스해 표현할 수도, 전혀 다른 이미지를 매치해 놀라운 세계를 경험할 수도, 창의성과 개성을 한번에 보여줄 수 있는 무한한 다중 노출의 세계!

  •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작성자 stratski 작성일 2014-08-05 카테고리 #기어 #팁스터
    슬릿 스캔 카메라 만들기

    재미있는 새로운 실험할 것을 찾고있나요? 옛날 사진 마무리같은 느낌은 어때요? 끌리다구요? 그럼 제가 여러분께 신비롭고 신나는 슬릿 스캔 포토그래피를 소개시켜 드릴게요.

  •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30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적외선 필름으로 찍은 한국

    적외선 사진은 우리의 눈이 감지하지 못하는 빛도 캡쳐하여 사진에 담아 훨씬 더 다양하고 깊은 색감을 표현합니다. 일반적으로 나뭇잎, 잔디, 식물, 꽃 같은 경우는 적외선을 많이 반사하여 컬러 적외선 필름이 그 반사빛을 빨강색으로 변화시킵니다. 흑백 적외선 필름은 큰 대조 효과를 선사합니다. 지금부터 <적외선 필름 인 코리아> 를 시작합니다.

  • 필름 조작: 표백제와 세제 그리고 네거티브의 조합

    작성자 neonlights 작성일 2014-07-25 카테고리 #기어 #팁스터
    필름 조작: 표백제와 세제 그리고 네거티브의 조합

    저는 많은 방식으로 필름 조작을 실험해보았는데 그 중 부식성의 물질들을 주로 사용해왔습니다. 필름 조작을 한 후 현상을 하면 이미지가 정말 다르게 나오는 것을 물론 어떨때는 거의 못 알아볼 정도였어요. 여기서 보여드릴 필름 조작 실험은 표백제와 가루 세제를 사용한 방법입니다.

    3
  • 와이드 앵글 사진: 사이즈가 중요해요!

    작성자 dopa 작성일 2014-07-18 카테고리 #기어 #팁스터
    와이드 앵글 사진: 사이즈가 중요해요!

    아주 미묘하게 다른 초점 거리가 우리가 찍는 사진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 아나요? 어떻게 조절하는지 햇빛 아래선 어떻해야 하는지 멀리 뒤로가서 찍어야 하는지 어안렌즈는 어떻게 사용하는 건지! 이 모든 궁금증을 여기서 푸세요!

    3
  • 박노해 사진전, '에티오피아의 꽃피는 걸음'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7-04 카테고리 #뉴스
    박노해 사진전, '에티오피아의 꽃피는 걸음'

    걸음마다 꽃이 피는 삶 속으로 - 박노해 <꽃피는 걸음>전에 그대를 초대합니다. 화제의 사진전 박노해 시인의 '다른 길' 후속작 '꽃피는 걸음'전이 라 카페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의 꽃' 에티오피아로 떠나보세요. 검은 땅 낮은 자리에서도 멈추지 않는 에티오피아인들의 강인한 삶의 행진을 따라 나의 걸음마다 꽃이 피어나는 시간.

  • 하나의 역사 70억의 기억 라이프 사진전 by 라이프 매거진

    작성자 joanna235 작성일 2014-06-06 카테고리 #뉴스
    하나의 역사 70억의 기억 라이프 사진전 by 라이프 매거진

    정점의 순간에서 산화한 20세기 최고의 사진 기록 <라이프> 백범 김구에서 마이클잭슨, 한국전쟁에서 아폴로 11호까지 최고의 사진가들이 남긴 900만장의 필름에 새겨진 불멸의 역사를 만난다 - 라이프 전시소개

  • 세계일주를 하며 작업한 놀라운 프로젝트: 김물길 작가님의 '365 ART ROAD'

    작성자 junhahaa 작성일 2014-01-21 카테고리 #라이프 스타일
    세계일주를 하며 작업한 놀라운 프로젝트: 김물길 작가님의 '365 ART ROAD'

    무려 673일동안, 22개월간 46개국을 넘나드는 세계일주를 하며 400여장의 그림을 그린 환상적인 예술가 김물길 작가님과의 인터뷰를 읽어보세요. 이름처럼 물길처럼 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김물길 작가님의 '365 ART ROAD'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각각의 그림에 감성이 살아있고, 스토리가 담겨있는 그녀의 작품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살아있는 생생한 그녀만의 여행기를 감상해보세요.

  • 펫츠발 렌즈의 한 해 요약!

    작성자 soundfoodaround 작성일 2013-12-23 카테고리 #뉴스
    펫츠발 렌즈의 한 해 요약!

    저희 온라인샵에서 펫츠발 렌즈의 사전예약주문 접수를 시작한지 딱 열흘이 되었습니다. 7월의 Kickstarter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후로 저희는 계속 펫츠발 렌즈 마니아와 소통해왔고, 그들은 전부 하나같이 이 렌즈를 통한 사진 찍는 과정이 얼마나 환상적인 과정이었는지 얘기하였습니다. 로모그래피 팀도 또한 도시의 불빛, 연말의 행복을 담으려고 돌아다녔고, 연말 내내 펫츠발 렌즈와의 감격을 나누려고 합니다! 2013년도 거의 다 지나갔고, 저희는 2013년도 동안의 펫츠발렌즈에 대한 모든 리뷰, 인터뷰 및 사진 갤러리를 전부 모아봤습니다. 전부 읽어보세요. 재미있는 이야기가 많답니다!

  • 로모그래피 x 제닛 펫츠발 렌즈 사전예약주문하세요!

    작성자 shhquiet 작성일 2013-12-12 카테고리 #뉴스
    로모그래피 x 제닛 펫츠발 렌즈 사전예약주문하세요!

    수많은 요청으로 인해, 펫츠발 렌즈가 드디어 사전예약주문을 받기 시작합니다! 배송은 5개월정도 소요될 예정입니다. 선착순 주문받으니, 빨리 구매하세요!

  • 시대를 거스른 석상들도 힙스터의 마수에서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레오 칼리아드!

    작성자 meteoritte 작성일 2013-07-22 카테고리 #뉴스
    시대를 거스른 석상들도 힙스터의 마수에서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레오 칼리아드!

    뿔테 안경과 선글라스를 끼고, 기막힌 자세를 뽐내며 카메라 앞에 선 그들은 평범한 힙스터가 아닙니다. 일단 석상이거든요. 그런데 포즈가 영 익숙하네요.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지 않아요? 루브르 헤럴드 트리뷴을 외칩니다!

  • 화사하고 부드러운 옐로 컬렉션, 어서 담아가세요!

    작성자 denisesanjose 작성일 2013-07-15 카테고리 #뉴스
    화사하고 부드러운 옐로 컬렉션, 어서 담아가세요!

    햇살의 색이 담긴 노랑색 아이템만큼 여름과 잘 어울리는 것도 없죠! 로모그래피 온라인 숍이 시트러스를 잔뜩 머금은 컬렉션들을 소개합니다!

    2